[포토] '2014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류시원, '불꽃 내뿜으며 질주'


'2014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경기가 20일 강원도 태백레이싱파크에서 열렸다. 슈퍼 6,000 클래스에 참가한 팀106 류시원 감독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이날 개막전은 세월호 침몰 사고의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의미에서 미리 계획된 개막식 생략은 물론이고 ▲경기 직전 전 차량 시동 정지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 출전 선수 및 관람객 묵념 진행 ▲대회 공식 및 각 팀 별 레이싱 모델 출연 취소 ▲전 경주 차량 꼬리 날개에 검은색 애도 리본 부착 ▲시상식 시 세레모니 생략 ▲최소한의 안내를 위한 목적 외에는 엠프 사용 자제 ▲화려한 세레모니 및 이벤트 취소 및 대폭 축소 등으로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2014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배기량에 따라 슈퍼 6,000 클래스, GT 클래스, 슈퍼 1,600 클래스와 원메이크 챌린지인 엑스타 V720 클래스로 나뉘며 8전까지의 포인트를 합산, 각 클래스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종합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또 올해부터 신설된 팀 포인트제 적용으로 슈퍼 6,000 클래스 순위에 따라 팀이 포인트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우승팀을 정하게 된다.

한편 '2014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은 오는 5월 3~4일 전라남조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다.

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