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만났다.

김연아는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소치의 IOC 위원 공식 호텔에서 바흐 위원장과 면담을 했다.

이 자리에는 김연아와 함께 2012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제1회 동계유스올림픽을 거쳐 소치올림픽에 출전한 선수 60여 명 가운데 3명이 동석했다.

김연아는 1회 유스올림픽 대회 때부터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모임은 전임 자크 로게 위원장 시절부터 IOC가 '올림픽 정신'의 새로운 확산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운영해 온 유스올림픽에 출전한 뒤 성인 무대에서 다시 '올림피언'이 된 선수들이 모인 특별한 자리인 셈이다.

이 자리에서 바흐 위원장은 김연아와 선수들에게 앞으로도 새로운 시도를 계속할 유스올림픽에 관한 아이디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연아 측은 이 자리가 소치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벌어진 '판정 논란'이나 IOC 선수위원 출마 등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의 한 관계자는 "비공개로 만난 것은 사실이나 극비리의 회동이 아니라 예정돼 있던 만남"이라며 "유스올림픽에 관한 이야기만 나눴다.

판정 등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소치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