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진·박소연 무난한 데뷔
김연아 공백 메울 기대주로
연아키즈 "평창선 우리도 언니처럼…"

“연아 언니와 함께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어 감사하고 영광스러웠어요. 오늘 어이없는 실수가 나와 아쉽지만 이런 것도 경험이라 생각하고 앞으로 스케이팅 기술과 점프를 보완해 좋은 선수가 되겠습니다.” (김해진·17·과천고)

아쉽지만 희망을 발견한 무대였다. ‘연아키즈’ 김해진과 박소연(17·신목고)은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올림픽 데뷔전을 무사히 치렀다.

김해진은 프리스케이팅에서 95.11점을 받아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54.37점)를 더해 149.48점으로 전체 16위에 올랐고, 박소연은 프리에서 93.83을 받아 합계 142.97점(쇼트 49.14점)으로 2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첫 올림픽 출전에서 두 선수 모두 프리스케이팅 진출이란 목표를 달성한 만큼 희망도 발견했다. ‘피겨 여왕’ 김연아(24)의 활약을 보고 피겨 스케이팅에 입문한 두 선수는 지난달 대만에서 열린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 이후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총점 160점대를 기록하며 김연아의 공백을 메워줄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