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이 SK와이번스 신임 구단주로 선임됐다.

SK는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을 대신해 SK와이번스 구단주 대행을 해왔던 정만원 부회장이 퇴임함에 따라 새로운 구단주로 최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31일 밝혔다.

최태원 SK 회장의 사촌동생인 최창원 부회장은 야구를 좋아해 자주 야구장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회장은 내년 1월 1일 SK와이번스 구단주로 부임해 1월 6일 열리는 SK와이번스 시무식에 참석, 상견례를 갖고 선수단을 격려할 예정이다.

SK측은 최 구단주 취임으로 SK와이번스가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구단으로서 위상을 이어가며 분위기 쇄신에 중요한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구단주였던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은 펜싱협회 회장과 전경련 명예회장 등의 업무에 전념하게 된다.

한편 최 부회장은 내년 1월부터 SK경영경제연구소 부회장으로도 보임된다.

SK는 경영이론과 실무에 밝은 최 부회장에게 SK경영경제연구소를 맡겨 국내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는 경영전략 지원업무를 강화하기로 했다.

최 부회장은 2002년 구조조정추진본부 재직 당시 SK증권 산하의 경제연구소를 SK경영경제연구소로 확대 개편하는 작업을 주도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