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진출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른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에서 4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양대리그 신인왕 수상자가 발표된 1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신인왕 후보들의 득표수를 공개했다.

호세 페르난데스(마이애미)가 142점으로 신인왕의 영예를 안은 가운데 류현진은 10점을 받아 4위에 올랐다.

다저스의 팀 동료인 야시엘 푸이그가 95점으로 2위에 올랐고 셸비 밀러(세인트루이스)가 12점으로 류현진에 앞서 3위에 올랐다.

류현진 아래로는 훌리오 테헤란(애틀랜타·7점), 제드 지오코(샌디에이고·2점), 놀런 아레나도(콜로라도·1점), 에번 개티스(애틀랜타·1점) 등이 뒤를 이었다.

BBWAA는 매년 정규리그를 마친 직후 내셔널리그(NL)와 아메리칸리그(AL)의 최우수선수(MVP)·사이영상·신인왕·감독상 수상자를 뽑는 투표를 한다.

투표권자들은 MVP 10명, 사이영상 5명, 신인왕·감독상 3명씩 순위를 매겨 투표용지에 써넣어 제출한다.

순위별로 차등 분배하는 점수의 합계로 수상자를 가린다.

신인왕은 1위 득표시 5점, 2위 득표시 3점, 3위 득표시 1점을 받는다.

류현진은 3위로만 10표를 받아 10점을 얻었다.

셸비 밀러도 류현진과 같은 10표를 받았지만 2위표가 1장, 3위표가 9장이라 합산 점수에서 류현진보다 2점 높았다.

투표에는 28명의 BBWAA 회원이 참가했다.

◇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 결과

┌───────────┬────────┬────┬───┬───┬───┐
│ 선수 │ 구단 │ 1위표 │2위표 │3위표 │ 총점 │
├───────────┼────────┼────┼───┼───┼───┤
│ 호세 페르난데스 │ 마이애미 │ 26 │ 4 │ │ 142 │
├───────────┼────────┼────┼───┼───┼───┤
│ 야시엘 푸이그 │ 다저스 │ 4 │ 25 │ │ 95 │
├───────────┼────────┼────┼───┼───┼───┤
│ 셸비 밀러 │ 세인트루이스 │ │ 1 │ 9 │ 12 │
├───────────┼────────┼────┼───┼───┼───┤
│ 류현진 │ 다저스 │ │ │ 10 │ 10 │
├───────────┼────────┼────┼───┼───┼───┤
│ 훌리오 테헤란 │ 애틀랜타 │ │ │ 7 │ 7 │
├───────────┼────────┼────┼───┼───┼───┤
│ 제드 지오코 │ 샌디에이고 │ │ │ 2 │ 2 │
├───────────┼────────┼────┼───┼───┼───┤
│ 놀런 아레나도 │ 콜로라도 │ │ │ 1 │ 1 │
├───────────┼────────┼────┼───┼───┼───┤
│ 에번 개티스 │ 애틀랜타 │ │ │ 1 │ 1 │
└───────────┴────────┴────┴───┴───┴───┘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