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EXR 팀 106 류시원, '7년만에 우승'

'2013 CJ헬로비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 경기가 27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렸다. GT클래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EXR 팀 106 류시원(가운데)이 샴페인을 들어올리고 있다.

오전에 열린 예선에서 정연일, 류시원, 장순호 순으로 선두권을 유지한 세 선수는 결승에서 류시원이 선두로 치고 올라오며 세 선수가 나란히 체커기를 받아 포디움에 올랐다. 국내 모터스포츠 역사상 원투쓰리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암=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