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클래스 '원투쓰리 피니쉬'를 차지한 EXR 팀 106 장순호(왼쪽, 3위), 류시원(가운데, 우승), 정연일(오른쪽, 준우승)

GT클래스 '원투쓰리 피니쉬'를 차지한 EXR 팀 106 장순호(왼쪽, 3위), 류시원(가운데, 우승), 정연일(오른쪽, 준우승)

EXR 팀 106의 류시원 감독 겸 선수가 7년 만에 포디움 정상에 올랐다.

류시원은 27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2013 CJ 헬로비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 GT클래스에 참가해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오전에 열린 예선 경기에서 2위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인 류시원은 결승 경기 시작과 동시에 선두로 치고 나가며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최종전 GT클래스 우승을 차지한 류시원이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최종전 GT클래스 우승을 차지한 류시원이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06년 종합 우승 이후 7년 만에 우승컵을 차지함과 동시에 시즌 종합 순위 3위로 등극해 팀과 팬들에게 시즌 최고의 선물을 선사한 류시원 감독은 올 시즌 직전 자신이 말한 "감독이 아닌 드라이버로서 집중하겠다"는 올 시즌 개인적인 목표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날 EXR 팀 106은 류시원의 우승 뿐만아니라, 정연일-장순호 선수가 나란히 2, 3위로 체커기를 받으며 한 팀에서 모두 포디움에 오르는 '원투쓰리 피니쉬'를 기록하기도 했다.

국내 모터스포츠 역사상 '원투쓰리 피니쉬'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류 감독은 경기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올 시즌 종합 우승이 팀에서 나오지 못해 아쉽다"며, "내년 시즌에 어떤 클래스를 탈지 모르지만 목표는 종합 우승"이라며 종합 우승을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영암=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