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손 사이드암 투수 임창용(37·시카고 컵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전이 또 미뤄졌다.

임창용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에서 등판을 기다렸지만 끝내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소속팀 컵스가 초반부터 여유 있게 앞서 등판을 기대하게도 했지만 임창용은 결국 5일 메이저리그로 승격된 뒤 2경기 연속 불펜에서 경기를 마쳤다.

컵스는 8-5로 이겨 2연승했다.

60승80패가 된 컵스는 밀워키와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공동 4위가 돼 탈꼴찌를 바라보고 있다.

컵스는 선발 투수 크리스 러신이 3⅔이닝 동안 2실점하고 일찌감치 마운드에서 내려갔지만 카를로스 빌라누에바(2⅓이닝)에 이어 저스틴 그림, 페드로 스트롭, 케빈 그렉이 1이닝씩 나눠 던지며 승리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1회부터 네이트 쉬어홀츠의 좌전 적시타, 주니어 레이크의 중월 만루홈런으로 대거 다섯 점을 뽑고 기선을 제압했다.

밀워키가 2-5로 추격하자 3회말에는 투수 러신이 2타점 중전 안타를 때려 달아났다.

이후 8회 밀워키 스쿠터 게넷의 석 점 홈런이 터져 7-5까지 쫓겼지만 9회 마무리 그렉을 올려 경기를 매조졌다.

임창용은 8일 오전 5시 5분부터 열릴 밀워키와 경기에서 다시 등판 명령을 기다린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