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3경기 만에 안타를 치고 개인 통산 100도루도 돌파했다.

추신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볼파크에서 벌어진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때리고 도루 2개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통산 도루 99개를 쌓은 추신수는 단번에 100개를 넘어섰다.

23일 애리조나와의 경기 이래 사흘 만에 안타를 친 추신수는 시즌 타율 0.278을 유지했다.

1회 첫 타석에서 깨끗한 우전 안타로 출루한 추신수는 후속 조이 보토의 타석 때 2루를 훔쳐 100번째 도루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멈추지 않고 보토의 볼넷 때 3루 도루도 성공해 시즌 16번째이자 통산 101번째 도루로 기록을 늘렸다.

그는 브랜든 필립스의 중견수 직선타 때 송구가 포수 뒤로 흐른 틈을 타 홈을 파고들었으나 아쉽게 아웃됐다.

3회와 8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고 6회에는 볼넷으로 걸어나갔으나 득점에 이르지는 못했다.

신시내티는 1-3으로 패해 74승 5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