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한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구단의 전반기 최고 신인으로 뽑혔다.

다저스 공식홈페이지는 18일(한국시간) 전반기를 돌아보는 기사에서 자체 시상을 하면서 류현진을 신인왕 자리에 올려놓았다.

애드리언 곤살레스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고 좌완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에게는 사이영상을 안겼다.

최고 계투로는 켄리 얀선을 선정했다.

이 기사는 류현진에게 신인왕을 주면서 "야시엘 푸이그에게는 미안하지만 4∼5월의 성적이 포함됐다"는 설명을 붙였다.

개막 2선발로 시즌을 시작한 류현진은 전반기 내내 꾸준히 로테이션을 지키며 18경기에서 7승 3패와 평균자책점 3.09를 기록했다.

특히 투수들이 줄줄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에서 류현진은 선발진의 보루 노릇을 하며 팀이 반등할 기틀을 마련했다.

류현진과 팀 내 최고 신인 자리를 두고 경합한 푸이그는 폭발적인 타격을 선보이며 팀 상승세에 불을 붙였지만 6월에야 빅리그 무대에 모습을 드러내 한 걸음 밀렸다.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하는 마이크 페트리엘로가 운영하는 블로그 형식의 사이트 '트래직 일니스'도 류현진을 전반기의 소리없는 영웅으로 꼽으며 칭찬에 동참했다.

그는 커쇼 외에는 아무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한 다저스 투수진을 나열한 뒤 류현진을 지목하고는 "가장 큰 물음표를 남기던 그는 꾸준함을 증명했다"면서 "투수진이 이런 상태일 때는 꾸준함이야말로 가장 필요한 능력"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18번의 등판 중 3자책점 이상 기록한 경기가 세 차례뿐이고 커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이닝을 던진 것 등을 거론하며 "위험을 무릅쓰고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었음을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간이 지날수록 직구 구속이 떨어졌음에도 오히려 직구 구사 비율이 늘어났다는 수치를 제시하면서 후반기의 불안 요소가 될 수 있음을 지적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