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경기 연속 안타, 5경기 연속 멀티 히트 행진
전반기 타율 0.287…불방망이 휘둔 7월 타율 0.396


미국프로야구에서 뛰는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전반기를 마무리하는 경기에서 시즌 13호 홈런을 작렬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터너 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팀이 4-2로 앞선 5회초 선두로 나서 올 시즌 13호 솔로 아치를 그렸다.

애틀랜타의 우완 선발 훌리오 테헤란 시속 143㎞짜리(89마일) 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왼쪽 담장을 훌쩍 넘겼다.

6월30일 시즌 12호 이후 보름 만에 터져 나온 홈런이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을 포함해 3타수 2안타 1타점 3득점 2볼넷으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7월3일부터 이어진 연속 경기 안타 기록을 '12'까지 연장했다.

또 10일부터 5경기째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행진을 계속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4에서 0.287까지 출루율은 0.421에서 0.425까지 올랐다.

그가 연속 경기 안타를 때리기 시작한 7월의 월간 타율은 0.396까지 치솟았다.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남다른 타격감을 과시했다.

좌중간을 깊숙이 찌르는 타구로 선발 테헤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추신수의 타구는 온 힘을 다해 달린 좌익수 호세 콘스탄자의 글러브 끝에 걸려 뜬공으로 처리됐다.

팀이 0-1로 뒤진 3회초 무사 1루에서 추신수는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타구로 첫 안타를 신고했다.

후속 조이 보토의 2루타 때 3루까지 진출한 추신수는 브랜든 필립스의 희생타로 역전 득점을 올렸다.

5회초 홈런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은 추신수는 6회 2사 1,2루에서 바뀐 투수 루이스 아야라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 이날 3번째 출루를 기록했다.

그러나 2사 만루에서 들어선 타자 데릭 로빈슨이 좌익수 플라이로 잡혀 더 진루하지 못했다.

9회초, 전반기 마지막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애틀랜타의 마무리 앤서니 바바로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 출루한 뒤 로빈슨의 희생 번트 때 3루를 밟았고 필립스의 2루타 때 득점에 성공했다.

추신수의 활약을 앞세운 신시내티는 애틀랜타에 8-4 승리를 거뒀다.

신시내티는 이날로 전반기 일정을 마치고 올스타전 휴식기를 보낸 뒤 20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 경기로 후반기 일정을 시작한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junm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