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리츠칼튼 레지던스 홈페이지>

<사진: 리츠칼튼 레지던스 홈페이지>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의 새 별 류현진(26)이 미국에서 구입한 집은 200만 달러(한화 약 22억원)에 달하는 고급 아파트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최근 보도했다. 이 아파트에는 특히 유명 스포츠스타와 연예인 등이 많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류현진이 최근 입주한 리츠칼튼 아파트는 로스앤젤레스 도심에 우뚝 선 54층짜리 건물로 224가구가 살고 있다. 방이 2개밖에 없는데도 가격은 200만 달러에 이를만큼 비싸지만, 같은 건물에 있는 리츠칼튼 호텔의 서비스와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24시간 룸서비스와 세탁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전용 라운지에서 호텔식 아침식사도 제공한다. 극장, 당구장, 체육관을 갖추고 있어 언제든 이용할 수 있다. 수영장과 스파 시설도 있다.

이곳은 로스앤젤레스의 스포츠 스타들에게 인기가 높다. 프로농구(NBA) 레이커스와 북미아이스하키(NHL) 로스앤젤레스 킹스의 홈코트인 스태플스 센터가 코앞에 있다. 류현진이 뛰고 있는 LA다저스의 홈 구장인 다저스타디움은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있다. 프로축구 갤럭시의 홈구장 홈디포센터는 20분 거리다.

<사진: 리츠칼튼 레지던스 홈페이지>

<사진: 리츠칼튼 레지던스 홈페이지>

이같은 편의성 때문에 NBA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 구단 이사인 제시 버스, 갤럭시 골잡이 랜던 도노반 등이 이곳에 살고 있다. TV 진행자 메어리 하트와 할리우드의 유명한 제작자 스티브 빙 등도 류현진의 이웃사촌이다.

별명이 '퍼펙트 스톰'인 다저스팀 동료 칼 크로퍼드와 J.P 하웰도 같은 아파트에 산다.

류현진은 현재 이 아파트에서 부모님, 형과 함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다저스타디움이 바로 앞이라 편리하고, 한인 타운도 가까워서 좋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