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여자스키 스타 린지 본과의 교제 사실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개막을 앞두고 2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를 따라다니는 파파라치와 저속한 웹사이트를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우즈는 섹스 스캔들이 터진 2009년 이후부터 파파라치들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우즈의 집 앞에는 전처와 자녀를 촬영하려는 사진기자들이 장사진을 이뤘다.

우즈는 이 때문에 페이스북에 본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파파라치들이 찍은 사진의 가치를 아예 떨어뜨려 버리려는 의도였다.

한편 우즈는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아널드 파머 대회에서 세계랭킹 1위 탈환을 노린다.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 본격적으로 연습하면서 성적이 좋아졌다는 우즈는 "우승한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세계랭킹 1위에 오르려면 우승이 필요하다"며 야심을 숨기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