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진·박소연 유력

'피겨 여왕' 김연아(23)가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면서 한국 피겨는 여자 싱글에서 3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이제 관심은 김연아와 함께 내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를 빛낼 2명의 파트너가 누가 될지에 쏠리고 있다.

현재로서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포스트 김연아' 후보로 꼽힌 김해진(16·과천중)과 박소연(16·강일중)이 가장 유력하다.

초등학교 때 이미 트리플 악셀을 제외한 5종류의 3회전 점프를 모두 습득한 김해진은 주니어 무대에 올라오자마자 국내 1인자 자리에 올라섰다.

김해진은 지난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 2008년 곽민정(이화여대) 이후 3년 만에 끊겼던 메달을 따냈다.

급기야 올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는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 피겨스케이팅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 피겨 선수가 ISU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정상에 오르기는 김연아 이후 처음이었다.

김해진보다 1년 늦게 주니어에 입성한 박소연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박소연은 지난해 초 열린 동계유스올림픽에서 아깝게 메달을 놓치긴 했지만 4위를 차지하며 선전했고, 올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해진의 금메달에 가려지기는 했으나 주니어와 시니어를 통틀어 김연아 이외의 한국 선수가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은메달을 따낸 것은 그가 처음이다.

둘은 ISU 여자 싱글 세계 랭킹(2일 기준)에서 각각 50위(랭킹 포인트 1천95점), 63위(860점)로 김연아를 제외한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를 자랑한다.

곽민정(79위·606점)과 윤예지(124위·311점)에 비해 10계단 이상 높다.

정재은 대한빙상경기연맹 피겨 심판이사는 "지금까지 봤을 때는 김해진과 박소연이 가장 유력하다"면서 "최다빈 선수가 다크호스 정도로 꼽히지만 나이가 어려서 올림픽 출전이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다빈(13·강일중)은 올해 1월 전국 종합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 박소연에 이어 3위에 오를 정도로 다부진 기량을 뽐냈지만 2000년 1월생이라 나이 제한에 걸린다.

ISU 규정에 따르면 세계선수권대회와 동계올림픽은 올림픽 전년의 6월30일까지 만 15세가 돼야 한다.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23·일본) 역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이 규정을 충족하지 못해 대표 자격을 얻지 못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올해 11월(잠정)에 국내 랭킹 대회 겸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파견선수 선발전을 치를 예정이다.

현재까지 드러난 실력으로는 김해진과 박소연이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이지만 실제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

분명한 것은 '김연아 키즈' 가운데 누가 선발되든, 그리고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잘하든 못하든 상관없이 김연아와 동행할 선수들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쉽게 가질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런던<캐나다 온타리오주>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changy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