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프로농구 승부 조작 의혹으로 구속된 강동희 원주 동부 감독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

동부는 "강 감독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구단과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며 감독직 사의를 표명해와 그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강 감독은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11일 구속됐다.

동부는 "이번 사건으로 농구 팬들과 국민에게 큰 실망감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불법 행위를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 더 투명하고 공정한 구단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규리그 세 경기를 남긴 동부는 후임 감독이 선임될 때까지 김영만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아 경기를 지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