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바스티안 페텔(25·독일 레드불)이 국제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 그랑프리를 3년 연속 제패했다.

페텔은 25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조제 카를로스 파시 서킷에서 열린 2012시즌 F1 최종전 브라질 그랑프리에서 6위에 올랐다.

4.309㎞의 서킷을 71바퀴(총길이 305.909㎞)도는 이날 경주에서 페텔은 1시간45분32초를 기록했다.

1시간45분22초656으로 1위를 차지한 젠슨 버튼(영국·맥라렌)과는 9.4초 차이가 났다.

랭킹 포인트 8점을 더한 페텔은 281점으로 278점의 페르난도 알론소(스페인·페라리)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시즌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마지막까지 챔피언 자리를 놓고 페텔과 경합한 알론소는 버튼에 2.7초 뒤진 2위로 들어와 랭킹 포인트를 18점 얻는 데 그쳤다.

만일 알론소가 버튼보다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더라면 페텔보다 4점 차로 앞서 역전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전날 예선에서 4위를 기록한 페텔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열린 결선 레이스 첫 번째 바퀴에서 사고로 최하위로 밀리는 위기를 맞았으나 이후 차분한 경기 운영으로 순위를 다시 끌어올려 F1 3년 연속 챔피언 자리를 지켰다.

페텔은 "지금 기분을 표현할 적당한 단어를 찾기 어렵다"며 "믿을 수 없는 경주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누가 나를 포크로 찔러도 느끼지 못할 만큼 기분이 좋다"고 웃으며 "시즌 중간에 고비도 있었지만 우리 팀에 대한 믿음으로 이겨냈다"고 덧붙였다.

1987년에 태어난 페텔은 62년 역사의 F1에서 최연소로 세 차례 챔피언에 오른 선수가 됐다.

F1에서 3년 연속 우승은 후안 마누엘 판지오(아르헨티나)가 1954년부터 1957년까지 4년 연속, 2000년부터 2004년까지 미하엘 슈마허(독일)가 5년 연속 정상에 오른 이후 페텔이 통산 세 번째다.

또 3회 이상 F1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페텔까지 9명으로 종전 최연소 3회 우승 기록은 아일톤 세나(브라질)와 슈마허의 31세였다.

'F1 황제' 슈마허(메르세데스)는 이날 고별전을 치렀다.

이번 시즌 도중 올해를 끝으로 은퇴한다고 발표한 슈마허는 마지막 시합에서 7위에 올랐다.

그는 이번 시즌 랭킹 포인트 49점을 쌓아 올해 F1 경주에 참가한 25명 가운데 13위에 머물렀다.

올해 F1 대회는 브라질 그랑프리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2013년 대회 개막전은 3월1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다.

2013년 한국 그랑프리는 10월6일, 전체 19라운드 가운데 14라운드 경기로 펼쳐질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