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속 야외활동엔 두툼한 헤비 다운재킷으로
[Leisure&] 라푸마 '헬리오스1', 전문가형 제품으로 라쿤털 덧대 고급스러움 강조

추위가 일찍 찾아왔다. 짧아진 가을 탓에 올겨울은 길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겨울 산행과 동계스포츠를 일찍부터 즐길 수 있다는 기대에 아웃도어족들의 마음은 설렌다. 추위 속에서 야외활동을 즐기려면 먼저 몸을 보호해줄 두툼한 헤비 다운 재킷을 준비해야 한다. 헤비 다운 재킷을 고를 때는 외형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내부의 기능과 소재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라푸마의 구스다운재킷 ‘헬리오스1’은 헬리오스 시리즈의 첫 번째 제품이다. 보온성을 강조하기 위해 혹한의 강추위로부터 인간을 보호했다는 태양신 헬리오스를 제품명으로 사용했다. 추운 겨울에 일상생활은 물론 산행에도 부족함이 없는 전문가형 제품이다. 재킷의 겉감으로 윈드 스토퍼를 사용해 뛰어난 보온성 갖췄다. 또 부드러운 라쿤털을 덧대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재킷 안감으로 사용된 ‘서모트론’ 소재는 태양광을 열에너지로 변환하고 인체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을 내부에서 반사해 탁월한 보온 효과를 낸다는 설명이다. 또 방수 겉감을 사용해 눈이나 비가 오는 험한 날씨에도 안심하고 착용할 수 있다. 충전재는 구스다운 350g이 주입됐다. 가격은 65만원.

두툼한 구스다운 재킷 안에 경량 다운재킷을 같이 입으면 추위를 보다 효과적으로 막아낼 수 있다.

라푸마에서 출시한 여성용 경량 다운재킷은 곡선의 퀼팅라인이 몸매라인을 강조해줘 여성스럽고 날씬해 보인다. 목 부분까지 깃을 세울 수 있어 바람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 팔의 소매와 점퍼의 밑단 컬러에 포인트를 줬다. 가벼운 아웃도어 활동이나 등산에 적합한 스타일이다. 색상은 실버, 레드, 바이올렛 등으로 나왔고, 가격은 26만원이다.

남성용 경량 다운재킷은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일본 도레이사의 수입 소재를 사용해 자연스런 광택감이 특징이다. 컬러는 블랙, 레드, 다크초콜릿, 블루, 오렌지, 라임이며 가격은 22만원이다.

라푸마 관계자는 “국내 아웃도어 시장이 커지면서 업체들은 차별화한 제품을 내놓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며 “단순하면서도 우아한 디자인, 고급스러운 컬러, 최고급 구스다운 충전재의 3박자가 조화를 이룬 헬리오스 시리즈를 올겨울 주력 상품으로 내놨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