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년 만에 브라질과 올림픽 무대 재대결

특별취재단 = '브라질 잡고 결승까지!'
2012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8강에서 종주국 영국을 제물로 삼아 사상 첫 4강 진출의 쾌거를 달성한 홍명보호(號)가 이번에는 월드컵 5회 우승에 빛나는 브라질을 상대로 '맨체스터의 기적'에 도전한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8일 오전 3시45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브라질과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4강전을 펼친다.

한국의 4강 상대인 브라질은 역대 월드컵에서 통산 5차례 정상에 오른 전통의 축구 강국으로 A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도 한국은 브라질에 1승3패로 뒤지고 있다.

역대 올림픽에서 한국이 브라질을 만난 것은 1964년 도쿄 대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당시 한국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브라질을 만나 0-4로 대패했다.

조별리그에서 3연패를 당한 한국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고, 브라질도 1승1무1패로 조별리그 통과에 실패했다.

이 때문에 태극전사들은 48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서 브라질과 다시 만난 만큼 대선배들의 패배를 되갚아 주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올림픽] 홍명보號, 브라질 꺾고 '결승가자!'

무엇보다 홍 감독은 브라질전을 앞두고 8강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를 펼친 선수들의 체력 회복에 온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주전 수비수인 김창수(부산)와 골키퍼 정성룡(수원)이 영국전에서 다쳐 브라질전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에 왼쪽 날개인 김보경(카디프시티)의 컨디션도 좋지 않아 베스트 11 구성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한국은 브라질을 맞아 조별리그부터 써온 4-2-3-1 전술을 그대로 가동할 예정이다.

최전방의 박주영(아스널)이 공격의 꼭짓점을 맡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처진 스트라이커겸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2선 공격을 담당한다.

오른쪽 날개는 남태희(레퀴야)가 맡고, 왼쪽 날개는 영국전에서 휴식을 취한 김보경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홍 감독은 지동원(선덜랜드)을 영국전에 '깜짝' 선발로 기용해 톡톡히 재미를 봤지만 브라질의 측면 공격이 강해 수비력과 기동력이 좋은 김보경 카드를 선택할 공산이 크다.

중원은 기성용(셀틱)-박종우(부산) 콤비가 나서고 포백(4-back)은 왼쪽부터 윤석영(전남)-김영권(광저우 헝다)-황석호(산프레체 히로시마)-오재석이 맡는다.

골키퍼는 정성룡의 부상 상태에 따라 영국전 승부차기의 '영웅' 이범영(부산)이 나설 가능성이 크다.

한국이 상대할 브라질은 선수들의 이름만으로도 부담스럽다.

'제2의 펠레'로 칭송받는 네이마르(산투스)를 필두로 오른쪽 풀백인 하파엘(맨체스터 유나이티드), A대표팀의 중앙 수비수이자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티아구 시우바(파리생제르맹), 수비수 마르셀루(레알 마드리드), 이번 대회 이후 2천500만 유로(약 350억)의 몸값으로 첼시 이적을 앞둔 공격수 헐크(포르투) 등 스타급 선수들이 줄줄이 포진했다.

최전방 공격수인 디아망(인테르나시오날)은 4경기에서 4골을 넣었고, 네이마르는 페널티킥 1개를 포함해 3골을 꽂았다.

또 중원의 핵심인 오스카(인테르나시오날)는 정확한 볼배급으로 '네이마르-다미앙-헐크'의 전방 공격 3인방의 득점을 조율해주고 있다.

하지만 무결점 공격력의 브라질도 약점은 있다.

남미 특유의 개인플레이로 팀의 조직력이 떨어지면서 포백 수비에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브라질은 4경기 연속 3골을 쏟아냈지만 실점도 5점이나 된다.

'최고의 공격력에 최악의 수비력'이라는 브라질 취재진의 조롱 섞인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브라질은 온두라스와의 8강전에서도 측면 풀백들의 과도한 오버래핑으로 인해 뒷공간을 자주 허용해 중앙 수비들이 곤욕을 치르면서 선제골을 내줬다.

1명이 퇴장당한 온두라스의 역습에 휘말려 2골이나 내주며 힘겹게 4강에 오른 것만으로도 브라질의 수비 조직력이 허약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브라질 취재진들도 마누 메네제스 감독에게 수비 조직력 강화 방안을 지적할 정도다.

이용수 KBS 해설위원은 "하파엘과 마르셀루 등 풀백자원은 공격과 수비 능력을 겸비한 좋은 자원이지만 상대적으로 중앙 수비와 중앙 미드필더들은 우리 공격수들이 경쟁해볼 만하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기성용, 구자철, 박종우 등 중원 자원들이 역습 상황에서 한 박자 빠른 패스로 공세를 이어가면서 양쪽 수비의 뒷공간을 노리면 승산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맨체스터<영국>=연합뉴스)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