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연치 않은 판정 번복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조준호(24·한국마사회)와 에비누마 마사시(일본)와의 경기에 국제유도연맹이 '유도정신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하자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30일 일본 지지통신에 따르면 국제유도연맹(IJF) 후안 카를로스 바르코 심판위원장(스페인)은 "심사위원 전원이 의심할 여지 없이 에비누마가 우세라는 판단이었다"며 "유도 정신을 지키기 위해 심판에게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엑셀 런던 사우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유도 66kg 이하급 8강전에서 에비누마는 조준호를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판정승을 거두고 4강에 올랐다.

첫 판정에서 심판3명 전원은 조준호의 도복 색깔인 파란 깃발을 들어올려 3-0으로 조준호의 승리를 선언했으나 후안 카를로스 바르코 심판위원장이 판정을 멈추라는 지시를 내렸다. 비디오 판독 이후 심판 전원은 판정을 번복해 백기를 들며 에비누마에 승리를 안겼다.

국제 유도연맹의 해명에 누리꾼들은 "유도정신? 와 정말 훌륭하군요. 박수를 보냅니다 짝짝짝" "일본에서 심판위원장 매수한 것 아닌가" "정훈 유도감독은 '코에걸면 코걸이 귀에걸면 귀걸이식의 변명에 불과하다'고 했다" "올림픽 정신은 짓밟혀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는 "대한유도연맹은 판정번복에 왜 항의하지 않습니까" "도대체 왜 대한민국은 스포츠에서 허구헌 날 억울한일 당해야 하는거냐. 대한유도연맹은 이대로 그냥 넘어가는거냐"라는 등의 비판 글도 있었다.

"에비누마가 무슨 잘못이겠는가. 선수보다는 심판에게 책임을 물자" "동메달도 값진 승리다" "판정번복에다 인대가 끊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한 조준호 선수에게 박수를 보낸다"와 같은 지지와 격려 글도 많이 올라왔다.

한경닷컴 김소정 기자 sojung1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