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골프 어드바이스
[Golf] 롱기스트홀에서 장타 날리려면…스탠스 넓히고 백스윙 매끄럽게 해야

어느 골프 모임에서든지 ‘장타자’를 뽑는 ‘롱기스트홀’이 있다. 이 홀에서 작심하고 장타를 날리고 싶지만 오히려 그럴수록 미스샷이 날 때가 많다. 타이거 우즈의 코치였던 부치 하먼(미국)은 ‘장타 콘테스트에서 장거리포를 날리는 비법’을 미 골프다이제스트에 실었다.

그는 우선 일반적인 셋업보다 발을 어깨 넓이만큼 벌리라고 한다. 그는 “왼발과 볼의 위치는 그대로 둔 채 오른발만 옆으로 몇 인치 벌린다. 그러면 머리의 위치가 볼에서 훨씬 뒤에 놓이고 척추는 타깃 반대 쪽으로 기울어진다. 오른발이 조금 더 무거운 느낌이 들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하먼은 장타를 치려고 할 때 대부분 백스윙 스피드를 높이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그는 “손이 몸보다 앞서 나가면 회전을 마무리하기 전에 손이 톱에 도달해 엄청난 파워 손실을 가져온다”며 “신중하게 백스윙을 해야 한다. 느리게 하라는 것이 아니라 보다 매끄럽게 테이크어웨이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체중이 항상 스윙과 같은 방향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그는 충고한다. “백스윙을 할 때 체중이 뒤로 움직이고 임팩트 때는 체중도 앞으로 움직여야 한다. 여기에 피니시까지 클럽헤드를 가속한다는 느낌을 갖도록 한다”고 조언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