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신상품
[Golf] 볼빅 '2012년형 뉴 비스타 iv 골프볼', 부드러워진 타구감…견고해진 내구성

국산 골프볼 전문 제조업체인 (주)볼빅이 ‘2012년형 뉴 비스타 iV’를 선보였다. 4피스볼인 이 제품은 기존의 ‘비스타 iV’가 갖고 있는 볼 컨트롤 성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타구감이 더 부드러워지고 내구성이 견고해지는 등 한층 업그레이드됐다고 업체는 설명했다. 특히 클럽헤드의 스피드가 70~120마일의 골퍼에게 최적화되도록 설계돼 남녀 골퍼 누구에게나 맞는 볼로 제작했다고 강조했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거리를 늘리기 위해 고반발 탄성의 신소재를 코어에 사용했다. 내부의 중심(내핵)이 강하고 외층이 부드러운 볼빅만의 이중코어 특허기술을 적용했다. 이로 인해 외피는 부드러운 타구감을 살려주고 내부코어는 비거리 증대의 역할을 한다. 여기에 중심이 한쪽으로 편향되지 않게 하는 기술을 적용해 볼의 정확성을 높였다.

신소재를 함유한 ‘뉴 Z-Ⅲ 커버’는 견고한 내구성을 자랑하며 쇼트게임에서 탁월한 차이점을 느끼게 해준다고 업체는 전했다. 또 골퍼들의 이상적인 탄도를 실현시키기 위해 ‘392 큐브-옥타헤드론 딤플’을 채택해 볼의 비행이 안정되도록 했다고 한다.

옐로, 핑크, 오렌지, 그린, 화이트의 5가지 색상으로 구성된 ‘뉴 비스타 iV’는 필드에서 자기볼을 찾기가 쉽다. 여기에 색상 농도를 알맞게 조절해 딤플이 잘 보이게 함으로써 임팩트 시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고안했다. 최근 볼빅의 컬러볼은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호주 등 해외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볼빅 홈페이지(www.volvik.co.kr)를 통해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02)424-52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