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자영 출전 롯데 칸타타 8일 제주서 개막
일본에선 한국 낭자군단 시즌 7승 도전

이번 주에는 한국 골프팬들의 눈길을 끌 만한 대회 3개가 국내외에서 열린다.

우선 오는 8일 롯데 스카이힐 제주CC 오션 코스(파72, 6천254야드)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 오픈'이 3라운드 일정으로 개막한다.

총상금 5억원(우승 1억원)을 놓고 열리는 이 대회 우승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3 롯데 챔피언십'에 출전할 자격을 얻는다.

이 대회의 최대 관전포인트는 지난달 우리투자증권 레이디스에서 생애 첫 승을 거둔 뒤 이어진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우승한 '미녀골퍼' 김자영(21·넵스)이 시즌 3연승을 달성할지다.

현재 상금랭킹에서 1위를 달리는 김자영이 3연승에 성공하면 2009년 유소연 이후 2년9개월 만의 기록이 된다.

골프 전문채널인 J골프와 SBS골프가 전 라운드를 오후 1시~1시30분부터 생중계한다.

미 프로골프(PGA) 투어에서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US오픈을 한 주 앞두고 골프 강호들이 출전하는 모의고사 무대가 마련된다.

8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TPC 사우스윈드에서 시작되는 세인트 주드 클래식(총상금 560만 달러)이 바로 그 무대다.

한국 선수로는 올 시즌 들어 제 기량을 펼치지 못한 2009년 PGA 챔피언십 우승자 양용은(40)이 명예회복을 벼르면서 출사표를 던졌다.

제주를 대표하는 프로 골퍼 강성훈(25)을 비롯해 장타자 노승열(21),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2), 재미교포 리처드 리(25) 등 한국 골프 군단을 이끄는 젊은 선수들도 우승경쟁에 뛰어든다.

최근 세 대회 연속으로 예선 탈락의 쓴맛을 본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22·북아일랜드)도 이 대회에서 US오픈 타이틀 방어전을 앞두고 샷을 점검할 예정이다.

4일 끝난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우승한 타이거 우즈 등 대부분의 상위 랭커들은 한 주간의 휴식에 들어가 우승을 노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

SBS골프가 8일부터 나흘간 새벽 4시부터 전 라운드를 생중계한다.

또 일본 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산토리 레이디스 오픈이 열리는 효고현 롯코 국제 G.C에서는 7일부터 한국 낭자들의 시즌 7승 도전이 시작된다.

총상금 1억엔이 걸린 이번 대회에는 '디펜딩 챔피언' 안선주(25) 외에 벌써 시즌 2승을 쌓은 이지희(33), 지난주 시즌 첫 승리를 거두면서 안선주를 제치고 상금랭킹 선두로 나선 전미정(30) 등이 출전한다.

올 들어 14번째인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시즌 7승째를 기록한다.

현재 JLPGA 상금랭킹에서 4위를 제외한 1~6위를 한국 선수가 점령할 정도로 일본 그린에서는 한국 선수들의 독무대가 펼쳐지고 있다.

SBS골프가 1라운드를 오후 3시, 2~4라운드를 오후 4시부터 위성 중계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parks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