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군으로 잠시 강등돼 자존심을 구긴 박주영(27·아스널)이 2군 경기에서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쳐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박주영은 22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저브리그(2군)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전반 6분 만에 결승골을 터트렸다.

풀타임을 뛴 박주영은 자신의 결승골로 1-0으로 앞서던 후반 13분 베닉 아포베의 추가골에 도움을 주면서 1골 1도움의 특급 활약을 펼쳤다.

아스널은 박주영의 결승골에 이어 아르샤빈이 2골을 넣고 아포베와 요시 베나윤이 1골씩 추가해 5-0으로 완승했다.

박주영과 함께 선발 공격진으로 나선 '포지션 경쟁자' 마루앙 샤막은 전반 29분 만에 상대의 강한 태클에 오른쪽 다리를 다쳐 교체됐다.

오는 26일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전에 대비해 박주영과 아르샤빈, 베나윤, 샤막 등 1군 선수들을 2군으로 내려보내 실전감각을 쌓게 한 아스널은 젊은 선수들로 구성된 노리치시티 2군을 상대로 화끈한 화력을 자랑했다.

아스널은 전반 6분 만에 베나윤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박주영이 재빨리 밀어 넣어 기선을 제압했다.

그동안 벤치 멤버로 밀려나 있던 박주영은 오랜만에 그라운드에 나서 2군 경기 세 번째 출전 만에 첫 골을 터트림으로써 아르센 벵거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 골은 지난해 10월 칼링컵에서 잉글랜드 무대 데뷔골을 터트린 박주영의 통산 두 번째 골이다.

아스널은 전반 44분 아르샤빈의 추가골에 이어 후반 13분 아포베가 박주영과 패스를 주고받은 뒤 쐐기골을 넣어 승기를 잡았다.

후반 20분 아르샤빈이 또 한 번 골 그물을 가른 아스널은 후반 42분 베나윤의 마무리 골로 5-0 대승을 마무리했다.

오는 27일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인 박주영의 이번 득점 소식은 쿠웨이트전 준비에 여념이 없는 최강희 대표팀 감독에게는 기분 좋은 선물이다.

최 감독은 29일 쿠웨이트와 치르는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최종전에서 '이동국(전북)-박주영' 투톱 시나리오를 가동하는 것에 한층 자신감을 얻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