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37·미국)가 2012시즌 개막을 앞두고 몸과 마음이 모두 정상적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우즈는 3일 AP통신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2011년을 마치면서 부상에서 회복됐고 골프를 즐기면서 치는 능력도 다시 찾은 것 같다"고 밝혔다.

26일부터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유럽프로골프투어 아부다비 HSBC챔피언십(총상금 270만 달러) 출전으로 이번 시즌을 시작할 예정인 우즈는 "지난해 셰브론 월드 챌린지 우승이 새로운 전진을 위한 출발점이 되면 좋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2009년 11월 호주 마스터스 이후 의문의 교통사고를 내고 사생활이 폭로돼 슬럼프에 빠졌던 우즈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주최한 이벤트 대회인 셰브론 월드 챌린지에서 우승하며 2년 넘게 이어진 우승 갈증을 풀었다.

우즈는 "지난해 부진했지만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고 코스 안팎에서 내가 원하는 것에 전념할 수 없었다"며 "아픈 몸을 이끌고 경기를 하니 재미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그는 "최근 몇 달 골프에 재미도 느끼고 있고 매주 조금씩 몸 상태도 좋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아부다비 대회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마르틴 카이머(독일) 등 세계 톱 랭커들과 기량을 겨루게 된 우즈는 "시즌 첫 대회부터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지난해 말부터 자신감도 많이 얻었다"고 말했다.

우즈는 "재능이 뛰어난 선수들이 많이 나와 골프팬들의 볼거리도 많아질 것"이라며 "나도 그런 선수들과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을 겨루어 재미를 더하고 싶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