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1위 탈환을 위해 출격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오는 31일 저녁(이하 한국시간) 블랙번과의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맨유는 지난 두 경기에서는 무려 10골을 쏟아 붓는 등 최근 다섯 경기를 모두 이기는 상승세를 타고 있다.

맨유가 맨체스터 시티와의 1위 경쟁에서 밀리지 않으려면 리그 최하위 블랙번을 상대로 승점 3점을 반드시 뽑아 내야 한다.

현재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는 맨유는 승점 45점(14승3무1패)으로 1위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지만 지난 10월23일 맨시티에게 1-6으로 완패한 쓰라림이 남아있다.

소속팀이 1위 탈환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최근 활약이 눈부신 박지성이 출전 기회를 잡는다면 진가를 또 한 번 발휘할 수 있다.

지난 27일 위건과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하면서 맨유의 상승세에 기여한 박지성은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되는 등 존재감을 높이고 있어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부름을 받을 확률이 높다.

맨유에게 1위 자리를 위협받고 있는 맨시티는 1일 자정에 지동원이 뛰고 있는 선덜랜드와 맞붙는다.

현재 15위로 중하위권에 처져 있는 선덜랜드는 맨시티와의 객관적인 전력에서 뒤처진다.

지난 26일 에버턴과의 홈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힘을 아낀 지동원이 프리미어리그 최강 팀을 상대로 공격 포인트를 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선덜랜드는 맨시티와의 경기 후 이틀 뒤인 4일 새벽 4시45분에 위건과 경기를 치른다.

짧은 시간에 많은 경기를 치르기 위해 선덜랜드의 마틴 오닐 감독은 선수들의 체력 안배에 신경 써야 한다.

지동원의 출장 전망이 밝은 이유다.

아스널에 소속된 박주영이 이번 라운드에는 정규리그 데뷔전을 치를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박주영은 아스널이 정규리그 18경기를 치르는 동안 한 번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로빈 판 페르시, 안드레이 아르샤빈, 알렉스 챔벌레인 등 막강한 공격진이 버티고 있어 출전 기회를 잡기가 쉽지 않다.

마루앙 샤막(모로코)과 제르비뉴(코트디부아르)가 아프리칸 네이션스 컵 참가를 위해 모국으로 돌아가지만 아르센 벵거 감독은 박주영보다는 아스널의 '전설' 티에리 앙리를 미국에서 불러오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어 출전 전망은 어둡다.

아스널은 31일 자정에 퀸스파크레인저스와의 홈 경기에서 킥오프를 한다.

한편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최대 라이벌전인 셀틱과 레인저스의 '올드 펌' 더비에서 제대로 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기·차 듀오' 기성용, 차두리는 3일 새벽 던펌라인과의 경기에서 존재감을 과시할 기회를 노린다.

◇다음주 유럽파 경기 일정
◆31일(토)
박지성 맨유-블랙번(오후9시45분·홈)
박주영 아스널-퀸스파크레인저스(24시·홈)

◆1일(일)
지동원 선덜랜드-맨시티(24시·홈)
차두리 기성용 던펌라인-셀틱(24시·원정)

◆2일(화)
박주영 풀럼-아스널(오전 2시30분·원정)

◆4일(수)
지동원 위건-선덜랜드(오전 4시45분·원정)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junm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