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스포츠계를 통틀어 이혼 위자료로 가장 많은 돈을 낸 사람은 버니 에클스턴 포뮬러원(F1) 매니지먼트(FOM) 회장(81·영국)이라고 호주의 포털 사이트 ‘야후7’이 22일 보도했다.

에클스턴 회장은 2009년 아르마니 모델 출신인 슬라비카와 이혼하면서 위자료로 10억달러(1조1470억원)를 줬다. 이들 부부는 슬라비카의 키가 188㎝인 데 비해 에클스턴은 159㎝밖에 되지 않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 다음으로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 구단주인 로만 아브라모비치(45·러시아)가 2007년 이리나와 이혼하면서 지급한 3억달러가 최다였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48·미국)이 2002년 이혼할 때 주아니타에게 준 1억6800만달러가 3위에 올랐다.

4위는 LA다저스 구단주 프랭크 맥코트(1억3000만달러), 5위는 이탈리아 전 총리 겸 AC밀란 구단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1억500만달러), 6위는 전 골프선수 그레그 노먼(1억300만달러)이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는 1억달러를 위자료로 써 7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