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의 공격수 스테보와 고종수 트레이너가 오는 26일 예정된 알 사드(카타르)와의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AFC는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알 사드의 대회 4강 1차전에서 벌어진 난투극으로 퇴장 명령을 받은 선수들에 대한 출전정지 처분을 발표했다.

수원에서는 상대 선수를 때려 레드카드를 받은 스테보와 함께 테크니컬 지역을 벗어나 난투극에 동참한 고종수 트레이너가 4강 2차전 출전정지를 당했다.

알 사드에서는 그라운드에 난입한 관중을 때린 케이타 압둘 카데르를 포함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한 마마두 하미두 니낭, 골키퍼 코치인 수하일 사베르 알리 등 3명이 4강 2차전에 나서지 못한다.

이에 대해 K리그의 한 관계자는 "수원이 원정 경기에 나서야 해서 4강 1차전에서 퇴장당한 선수와 코치진만 먼저 출전정지 처분이 나왔다"며 "난투극과 관련된 본격적인 징계위원회는 27일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