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맨유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선수 25인 선정

'산소탱크' 박지성(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맨유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선수 25인에 포함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체 블리처리포트는 9일(현지시간) '맨유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선수 25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박지성을 24위로 선정했다.

이 기사를 쓴 칼럼니스트 토마스 탠은 "맨유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역사에서 가장 성공한 팀"이라며 "맨유의 전설로 불리우는 선수들은 팬들과 동료들의 기억 속에서 오랫동안 회자된다"고 전했다.

그는 박지성을 24위로 꼽으며 "박지성은 단 한번도 안좋은 게임을 펼친 적이 없다"면서 "매경기마다 자신이 가진 체력을 모두 쏟아붓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이어 "박지성은 중원에서 경기 흐름을 놓치지 않는 플레이로 팀에 보탬이 된다"면서 "아시아에서도 최고 축구선수로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올 시즌에는 아직 경기 출전 기회를 많이 얻지 못한 게 아쉽지만 경기장에 나오면 항상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준다"고 극찬했다.

이번 순위에서는 데이비드 베컴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라이언 긱스와 웨인 루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나란히 5~7위를 기록했다.

앞서 박지성은 이 매체가 선정한 프리미어리그 빅4 클럽 중 가장 저평가된 4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경닷컴 부수정 기자 oas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