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프로축구 K리그 올스타전이 승부조작 사건의 여파로 열리지 않는다. 대신 올스타 선수단과 16개 구단이 참여하는 봉사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K리그 올스타전 대신 재능기부 봉사활동인 '사랑나눔 릴레이'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올스타 선수들은 내달 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뇌성마비 장애인 선수로 구성된 곰두리 축구단과 축구 클리닉을 열기로 했다. 올해는 올스타 팬 투표를 진행하지 못했기 때문에 지난해 K리그 최우수 감독으로 선정된 박경훈 제주 감독이 16개 구단에서 1~2명씩 20명의 올스타 선수를 뽑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