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의 명성을 잃어가는 타이거 우즈가 12년 동안 자신의 골프백을 들어온 스티브 윌리엄스와의 결별을 선택했다고 AP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우즈는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나를 도와준 스티브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며 “하지만 지금은 변화의 시기”라고 말했다. 우즈는 “스티브는 뛰어난 캐디이자 친구이며 내 성공에 큰 역할을 했다” 며 “앞으로도 그가 큰 성공을 거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우즈는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 새로운 캐디로 누구를 고용할지와 언제부터 대회에 출전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12년 동안 우즈의 캐디로 일해온 윌리엄스는 우즈가 메이저대회 13차례 우승을 포함해 72승을 올리는 데 힘을 보탰다. 한때 레이먼드 플로이드(미국)와 그렉 노먼(호주)의 캐디로 활약했던 윌리엄스는 1999년 우즈를 만나면서 전성기를 보냈다.

하지만 우즈가 성추문 사건 이후 부진에 빠지고 부상으로 대회에도 출전하지 못하자 최근 아담 스콧(호주)의 골프백을 매기도 했다. 그때 두 사람의 결별설이 흘러나왔지만 윌리엄스는 부인했었다. 우즈가 점잖은 표현으로 결별을 발표했지만 정작 윌리엄스는 서운함을 드러냈다.

윌리엄스는 “우즈와 함께 했던 시간이 즐거웠는데 실망스럽다” 며 “캐디 생활 33년 동안 결별 통보를 받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출신으로 자동차 경주를 즐기는 윌리엄스는 골프장 안팎에서 우즈를 헌신적으로 도왔지만 도가 지나쳐 구설에 휘말리기도 했다. 2002년 스킨스게임 때 한 팬이 스윙하는 우즈의 사진을 찍자 카메라를 빼앗아 연못에 던진 일화는 유명하다. 또 2004년 US오픈 때는 우즈의 연습 스윙을 취재하던 사진기자의 카메라를 발로걷어차 물의를 일으켰다.

2008년에는 필 미켈슨(미국)을 “비열한 선수”라고 표현해 우즈가 대신 사과한 적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