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유치위원회 대표단과 지원 인력을 실은 전세기는 출발부터 축제 분위기였다. 8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대한항공 특별전세기가 이륙해 안정적인 고도에 이르자 기장의 축하 인사가 기내방송을 타고 흘러나왔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축하합니다. "

그러자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김진선 특임대사,최문순 강원도지사,전재희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김재윤 의원과 함께 샴페인 병을 들고 복도에 나타났다. 정 장관은 "더반에서 유치한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모두 힘을 다시 한번 모으자"며 건배를 제의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참석했던 대표단과 지원 인력은 일제히 건배 구호인 "예스! 평창!"을 외쳤다. 정 장관과 일행이 복도를 빠져나가자 탑승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맥주와 샴페인,포도주를 가볍게 들이켜며 극도의 긴장 속에서 큰 성취감에 젖었던 지난 며칠을 돌아보는 분위기였다.

공항에 도착하자 소방차 한 대가 비행기에 물대포를 마구 쏘았다. 항공사 측은 국민적 쾌거를 이루고 돌아오는 특별한 비행기에는 관례로 이런 이벤트를 펼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김수언/서기열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