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아직 더 수사할 것 있다"..사법처리 선수 늘어날 전망

창원지검 특수부가 7일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 연루자들을 일괄기소했지만 마무리짓지 못한 부분은 계속 수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축구계의 여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에 따르면 뒤늦게 승부조작 가담을 확인한 일부 선수들은 수사가 종결되지 못해 이번에 기소하지 못했다.

곽규홍 창원지검 차장검사는 "늦게 (승부조작이) 적발된 경기가 있어 다 수사하지 못했고 7일까지 기소가 가능한 건에 한해 수사결과를 발표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가 파악한 연루자 100%를 기소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뒤늦게 제기된 승부조작 의혹은 계속 살펴보겠다는 의미여서 사법처리되는 선수들이 더 생길 수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5월초부터 시작된 승부조작 수사가 7월을 넘기고 연루선수들이 구속되거나 검찰에 줄소환되면서 일부 구단은 특정 포지션의 선수 부족사태까지 빚어졌다.

프로축구계는 정상적인 리그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정도로 쑥대밭이 됐다.

그러나 검찰은 "이참에 승부조작 의혹을 완전히 뿌리뽑겠다"며 칼날을 거두지 않고 있다.

프로축구연맹이 정한 승부조작 자진신고 기간이 일주일 연장되고 검찰수사가 확대됨에 따라 선수들의 심리적 압박감이 커졌다.

견디다 못한 가담선수들이 자백형태로 수사에 협조했고 참고인으로 소환된 선수들은 보거나 들은 내용을 털어놨다.

여기다 선수들을 포섭한 브로커들까지 범행을 순순히 시인하면서 검찰이 몰랐던 경기에서도 승부조작이 벌어졌다는 정황을 포착해 이번 수사결과 발표와는 상관없이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에 넘겨진 선수들과 브로커들이 어떤 처벌을 받을 지도 관심사다.

1차 수사결과 기소된 선수와 브로커 전원이 첫 공판에서 범행을 순순히 시인했다.

이 때문에 증인신문이나 증거조사 없이 간이공판절차로 재판이 신속히 진행됐고 일부 선수는 구형까지 받았다.

이번 2차 승부조작 사건 연루자들도 검찰수사에서 상당수가 채념한 듯 승부조작 가담을 시인한 만큼 대다수가 공소사실을 부인하지 못할 것으로 보여 재판이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sea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