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투표서 63표…25표 그친 뮌헨에 압승
세번째 도전 끝 쾌거…'온 국민 승리의 날'
'대한민국의 꿈' 평창이 이뤘다…2018 동계올림픽 유치

강원 평창이 마침내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10년간 세 차례에 걸친 도전 끝에 얻은 결실이다.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IOC 총회 투표 결과 평창이 독일 뮌헨과 프랑스 안시를 따돌리고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됐다고 7일 0시18분(한국시간) 발표했다. 95명의 IOC 위원이 참가한 1차 투표에서 평창은 63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 2차 결선 투표 없이 최종 개최지로 선정됐다.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던 뮌헨은 25표,프랑스 안시는 7표에 그쳐 평창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IOC 측은 "10년간 포기하지 않고 세 번째 유치전에 나선 평창의 진정성이 IOC 위원들의 마음을 움직였고,유럽 및 북미 중심의 동계스포츠 저변을 아시아 · 아프리카로 넓히겠다는 비전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은 동 · 하계 올림픽과 월드컵 축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등 세계 4대 스포츠 이벤트를 모두 개최하는 여섯 번째 나라가 됐다.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은 전 국민의 성원과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IOC 위원인 이건희 삼성 회장 등 기업인들의 몸을 사리지 않은 유치 활동에 힘입은 쾌거다. 이 대통령은 지난 3일 더반에 도착한 뒤 6일 IOC 총회가 열릴 때까지 하루 10여명씩을 '맨투맨'으로 만나 설득했다. 총회장에선 직접 영어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통령은 평창 유치 발표 직후 "대한민국 국민의 승리입니다. 국민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발표했다.

이 회장과 조양호 평창유치위원장,박용성 대한체육회장 등 기업 총수들도 최전선에서 유치전을 이끌었다.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는 강원도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평창유치위원회와 강원도가 산업연구원(KIET)에 의뢰해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동계올림픽 개최를 통해 강원도에서만 11조6083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다. 원주~강릉 복선철도 등 교통 인프라 확충 및 경기장 추가 건설 계획에 따라 벌써부터 부동산시장에서 기대가 높아지고,관광 경기도 한층 활기를 띨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KIET는 전국적인 생산유발 효과는 20조5000억원,경기장 운영 등 부가가치 유발액은 8조7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평창올림픽은 2018년 2월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열린다.

더반(남아공)=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