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3시45분 런던 웸블리서 우승컵 놓고 격돌
전 세계 1억 명 이상 생중계 TV 앞으로 집합

박지성(30)이 뛰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하 맨유)와 바르셀로나(스페인)가 유럽 프로축구의 왕중왕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맨유와 바르셀로나는 오는 29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른다.

잉글랜드 축구의 메카로 불리는 웸블리 경기장에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열리는 것은 전신인 유러피언컵을 포함해 1991-1992시즌 이후 19년 만이자 통산 6번째다.

웸블리에서 치러진 다섯 차례 챔스리그 결승전 가운데 맨유는 1967-1968시즌, 바르셀로나는 1991-1992시즌에 나란히 우승을 맛본 기억이 있다.

맨유는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역대 최다인 19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 역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세 시즌 연속이자 통산 21번째 정상에 올랐다.

잉글랜드와 스페인 프로축구 정규리그를 제패한 양팀은 이제 '꿈의 무대'로 불리는 챔스리그에서 우승컵 '빅 이어(Big Ear)'마저 들어 올려 시즌 2관왕을 차지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세계 최고의 명문클럽을 자랑하는 두 팀답게 맨유와 바르셀로나는 역대 챔스리그 우승 경험이 3차례로 똑같은 데다 그동안 10차례 만나 3승4무3패로 팽팽한 호각세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이번 맞대결은 잉글랜드와 스페인 축구가 자존심을 놓고 벌이는 단판 싸움이기도 하다.

특히 이번 결승전은 '산소탱크' 박지성과 '마라도나의 재림'으로 불리는 리오넬 메시의 2년 만의 챔스리그 격돌로도 관심을 끈다.

박지성은 2007-200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왼쪽 미드필더로 출전해 오른쪽 날개로 나선 메시를 꽁꽁 묶어 맨유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당시 해외 언론은 박지성에게 '메시 킬러'라는 찬사를 보냈다.

2008-2009시즌 결승에서는 둘 다 오른쪽에서 뛰어 직접적으로 맞붙진 않았다.

맨유는 이 경기에서 바르셀로나에 0-2로 분패해 우승컵을 내줬고 박지성은 메시에게 판정패를 당한 셈이 됐다.

선데이 타임스 등 영국 언론들은 이번 결승전을 앞두고 메시의 발을 봉쇄할 '키 플레이어'로 박지성을 지목했다.

하지만 박지성은 결승 이틀을 앞둔 26일 "메시는 한 선수가 막을 수 없다.

맨유 전체가 나서 묶어야 한다"며 팽팽한 긴장감을 내비친 상태다.

박지성의 선발 출전 가능성은 어느 때보다 높다.

결승전을 대비해 맨유는 27일 1시간가량 훈련 모습을 공개했다.

두 개 조로 나뉘어 벌인 팀내 훈련에서 박지성은 웨인 루니·리오 퍼디낸드 등 주전 선수들과 한 조에 속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이따금 박지성을 불러 한동안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를 두고 영국 언론은 박지성의 선발 출전을 조심스레 예측했다.

'꿈의 무대'에서만 세 번째 맞닥뜨리게 된 박지성과 메시 가운데 이번엔 누가 승자가 될지 지켜보는 것도 관전포인트 중 하나다.

무려 30살 차이가 나는 양팀 사령탑 간의 승부도 흥미진진하다.

어느덧 70세가 된 '노장'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은 '패기'를 앞세운 불혹의 호셉 과르디올라 바르셀로나 감독의 도전을 조직력을 앞세워 응수하겠다는 생각이다.

승리 팀은 통산 4번째 '빅 이어'를 들어 올리는 영광은 물론 상금과 각종 과외 수입을 합쳐 1천억원을 넘나드는 천문학적인 돈방석에도 앉을 수 있다.

'웸블리 대혈투' 끝에 누가 웃을 수 있을까.

1억명이 넘는 전 세계 축구팬들은 내일 새벽 지상 최고의 명승부를 보려고 생중계 TV 앞으로 몰려들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