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2차전 레알과 1대1 무승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강호' FC 바르셀로나가 '숙적' 레알 마드리드를 제치고 유럽축구 '꿈의 무대'인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다.

바르셀로나는 4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누캄프경기장에서 열린 맞수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지난달 28일 원정으로 치른 1차전에서 리오넬 메시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긴 바르셀로나는 2차전과 득점 합계 3-1이 되면서 여유 있게 결승행을 확정짓고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2008~2009시즌 이후 2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바르셀로나는 오는 29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샬케04(독일)의 승자와 우승컵을 다투는데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한 맨유와 2년 만에 결승 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반면 2001~2002시즌 이후 9년 만의 정상 탈환과 통산 10번째 우승을 노렸던 레알 마드리드는 원정 경기의 부담과 1차전 도중 퇴장 명령을 받은 조제 무리뉴 감독 및 케플러 페페의 공백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승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