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챔스리그 결승진출 실패 후 불만 토로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실패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심판 판정에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호날두는 4일 새벽(한국시간) 대회 준결승 2차전에서 바르셀로나(스페인)와 1-1로 비기고 나서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바르셀로나는 잘 보호받고 있다.

우리는 이미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고 있었다"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이번 경기의 이름은 '미션 임파서블'이었다"며 "바르셀로나를 충분히 이길 수 있었지만 심판이 또 한 번 경기를 망쳤다"고 주장했다.

호날두는 후반 초반에 곤살로 이과인의 선제골에 도움을 줬지만, 주심은 패스를 내준 호날두가 바르셀로나의 미드필더인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에게 먼저 반칙을 했다며 골을 무효로 선언했다.

이에 대해 호날두는 "이과인의 골은 정당했다.

패스를 하던 순간 바르셀로나의 헤라르드 피케가 나를 밀어서 마스체라노에게 넘어졌다"고 했다.

이어 "마스체라노는 잉글랜드에서 뛸 때는 잘 안 넘어지더니 바르셀로나로 이적하고 나서는 다른 선수들처럼 나쁜 버릇이 들었다"고 비꼬았다.

호날두는 "심판이 준결승 1차전부터 결승전 진출의 기회를 빼앗았다"며 "축구를 모르는 사람들도 바르셀로나가 보호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다.

바르셀로나는 경기장 밖에서 너무 큰 권력을 가지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