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에 1·2차전 합계 3-1 승리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강호' FC바르셀로나가 '숙적' 레알 마드리드를 제치고 유럽 축구 '꿈의 무대'인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다.

바르셀로나는 4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누캄프 경기장에서 열린 맞수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지난달 28일 원정으로 치른 1차전에서 메시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긴 바르셀로나는 2차전과 득점 합계 3-1이 되면서 여유 있게 결승행을 확정 짓고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2008-2009시즌 이후 2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바르셀로나는 오는 29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샬케04(독일)의 승자와 우승컵을 다투는 데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한 맨유와 2년 만에 결승 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반면 2001-2002시즌 이후 9년 만의 정상 탈환과 통산 10번째 우승을 노렸던 레알 마드리드는 원정 경기의 부담과 1차전 도중 퇴장 명령을 받은 조제 무리뉴 감독과 페페의 공백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승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일찌감치 결승행을 확정하려는 바르셀로나와 원정길에서 2실점을 만회하려는 레알 마드리드는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2골 이상을 넣어야 하는 레알 마드리드는 곤살로 이과인을 최전방 원톱으로 두고 그 아래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카카, 앙헬 디마리아가 '삼각 편대'를 이루는 공격적인 전형으로 바르셀로나 골문을 노렸다.

바르셀로나는 1차전 때와 같이 메시를 공격진의 중심에 두고 다비드 비야와 페드로 로드리게스를 양쪽 날개로 배치하고 사비 에르난데스와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로 뒤를 받쳤다.

경기 시작 20분이 지날 때까지 제대로 된 슈팅조차 나오지 않을 정도로 팽팽하게 맞서던 양팀 중에서 바르셀로나가 먼저 균형을 깨뜨렸다.

전반 22분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헤딩슛 시도를 신호탄으로 10분 뒤 메시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수 사이를 비집고 정면으로 드리블해가며 시도한 위협적인 슈팅으로 레알 마드리드 문전을 흔들기 시작했다.

이후 메시와 비야가 번갈아가며 수차례 슈팅을 시도하자 전반 중반까지 바르셀로나의 침투를 비교적 잘 막아내던 레알 마드리드의 수비진은 급격히 무너지기 시작했다.

그 허점을 후반 9분 로드리게스가 파고들어 선제골을 빚어냈다.

이니에스타가 중원에서 이어준 패스를 정면에서 이어받은 로드리게스는 일대일 기회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고 공은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가 손쓸 새도 없이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레알 마드리드도 손을 놓고 있지만은 않았다.

수비수 마르셀로가 후반 19분 디마리아가 오른쪽 측면에서 깔아 차준 패스를 잘 마무리해 1-1 동점을 만들어냈다.

골 세리머니를 즐길 겨를도 없이 추가 골을 노린 레알 마드리드는 이과인 대신 아데바요르를, 카카 대신 메수트 외질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려봤지만 더는 기회를 얻지 못하고 주저앉고 말았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inishmor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