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이 13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첼시와의 2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4강에 올려놨다.

박지성은 이날 1-1로 팽팽한 경기를 펼치던 후반 32분 웨인 루니의 패스를 받은 라이언 긱스가 페널티 지역 왼쪽 수비 뒷공간으로 공을 띄워주자 빠르게 침투해 왼발 발리슛으로 첼시의 골문 오른쪽을 갈랐다. 박지성의 결승골로 2-1로 이긴 맨유는 1차전 1-0 승리에 이어 1,2차전 합계 3-1 승리로 챔피언스리그 4강에 선착했다.

박지성은 이날 골로 올 시즌 7골,4도움을 올리며 공격포인트 11개를 기록하고 있다. 맨유 입단 후 최고의 성적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