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경, 17번홀서 5타 잃고 공동 3위 '추락'

한국여자골프군단이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의 무서운 상승세를 꺾지 못했다.

청야니는 20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골프장(파72.6천47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인 혼다 LPGA타일랜드 마지막 4라운드에서 흔들림 없는 샷을 날리며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이에 따라 4개 라운드 최종합계로 15언더파 273타를 치며 우승컵을 들어 올린 청야니는 이달 들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호주여자오픈과 ANZ레이디스 마스터스 우승을 포함해 LPGA 투어 개막전까지 3주 연속 우승하면서 올 시즌 여자골프의 최강자로 급부상했다.

2008년 LPGA 투어에 데뷔한 뒤 통산 6승을 거둔 청야니는 상금 21만7천500달러를 가져가며 세계랭킹 1위 자리도 굳건히 지켰다.

김인경(23.하나금융)은 16번홀까지 2타차로 따라붙으며 청야니의 독주를 저지하려 했지만 17번홀(파4)에서 어이없는 어프로치샷 실수로 한꺼번에 5타를 잃어버리는 바람에 카리 웹(호주)과 함께 공동 3위(9언더파 279타)로 내려앉았다.

장타자 위성미(22.나이키골프)도 청야니와 챔피언조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치며 견제했지만, 퍼트가 마음먹은 대로 홀에 떨어지지 않아 청야니에 5타 뒤진 준우승(10언더파 278타)에 머물렀다.

1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청야니는 전반까지 김인경, 위성미와 팽팽한 대결을 펼쳤다.

13번홀(파4)에서 2m짜리 버디퍼트를 넣어 2타차 선두로 나선 청야니는 14번홀(파4)에서 1타를 잃고 김인경에 1타차로 쫓겼다.

김인경은 15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1.7m 거리에 떨어뜨렸지만, 버디퍼트를 놓치면서 분위기를 반전시킬 기회를 놓쳐버렸다.

여유를 되찾은 청야니는 15번홀에서 2m 버디 퍼트를 홀에 떨어뜨려 다시 2타차로 앞서 나갔고 김인경은 17번홀에서 퀸튜플 보기(+5)로 완전히 무너지며 우승컵을 청야니에게 헌납했다.

김인경은 두 번째 샷을 그린에 못 미친 페어웨이에 떨어뜨리고 나서 세 번째 샷을 날렸지만, 볼은 그린에 오르지 못한 채 내리막 경사를 타고 제자리로 돌아왔다.

네 번째, 다섯 번째 샷에서도 똑같은 실수를 저지른 김인경은 여섯 번째 샷을 그린 뒤로 넘겨 버렸고 여덟 번째 샷 만에 볼을 그린 위에 올린 뒤 5타를 잃고 나서야 간신히 홀아웃했다.

김인경은 18번홀(파5)에서는 버디를 잡아냈지만 청야니와의 격차는 이미 6타차로 벌어져 있었다.

사실상 우승을 확정 지은 청야니는 18번홀에서도 가볍게 파를 기록하며 갤러리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청야니는 "정상급 선수와 벌이는 경기라 마지막 홀에 볼이 떨어질 때까지 우승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지만 자신이 있었다"며 "3주 연속 우승한 김에 다음 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대회(HSBC 챔피언스)에서도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마지막 날 2타를 줄인 양희영(22)이 7위(5언더파 283타)에 올랐고 2타를 잃고 주춤한 허미정(22.코오롱)이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등과 함께 공동 8위(3언더파 285타)에 자리했다.

한국군단의 `원투펀치' 최나연(24.SK텔레콤)은 공동 15위(이븐파 288타), 신지애(23.미래에셋)는 공동 35위(5오버파 293타)로 LPGA 투어 개막전을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