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타격 트리플 크라운과 동시에 7관왕을 달성한 이대호(28.롯데 자이언츠)가 동료 선수들의 평가에서도 단연 으뜸으로 꼽혔다.

이대호는 13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별관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스포츠토토와 함께 하는 2010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선수들이 직접 뽑은' 동아스포츠대상 야구 부문을 수상했다.

야구와 함께 국내 프로 5대 스포츠로 꼽히는 축구와 농구, 배구, 골프 등에서도 선수들이 직접 올해의 선수를 뽑았다.

프로축구에선 올 시즌 공격포인트 23개(13골.10도움)를 올린 김은중(제주 유나이티드), 남녀 농구는 지난 시즌 MVP를 차지한 함지훈(상무)과 정선민(신한은행)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배구는 석진욱(삼성화재)과 양효진(현대건설)이 각각 남자부ㆍ여자부를 대표해 선정됐고, 골프에선 김경태(신한금융)와 이보미(하이마트)가 뽑혔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