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도 눈만 쌓이지 않으면 골프장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겨울 골프는 운칠기삼(運七技三)'이라지만,평소에 잘 치고 준비를 철저히 하는 사람이 더 잘 치게 마련이다. 땅이 얼고 체감온도가 낮아 스윙을 제대로 하기 어렵기 때문에 그에 걸맞은 전략과 전술을 구사해야 한다.

[겨울 골프의 모든 것] 꽁꽁 언 겨울 그린…어프로치 굴리고 퍼트는 세게



◆겨울골프 전략

▲티샷=인조 티잉그라운드(매트)를 사용할 때 방향이 페어웨이(파3홀은 그린 중앙)를 향하고 있는지 확인한다. 땅이 얼었다는 이유로 티를 대충 꽂고 치는 일도 피해야 한다. 티 높이는 평소대로 맞춘 뒤 티샷하는 게 좋다. 특히 파3홀에서 아이언 티샷을 할 때 주의해야 한다. 땅이 얼어 있으면 볼의 런도 많아지게 된다. 다른 계절에 비해 의외로 거리가 많이 날 수 있다는 말이다. 따라서 남서울CC 5번홀처럼 드라이버샷 낙하 지점 인근에 해저드나 OB가 있으면 볼이 거기까지 갈 수도 있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 안전을 우선한다면 드라이버 대신 스푼으로 티샷을 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아이언샷??어프로치샷??=그린을 향해 구사하는 아이언샷은 가능하면 굴려쳐야 한다. 그린도 얼어 있기 때문에 바로 그린을 노렸다가는 볼이 그린을 오버하기 일쑤다. 그린 2~3m 전방에 볼을 떨어뜨린 뒤 굴러서 그린에 올라가도록 하는 전략이 유용하다. 또 찍어치면 부상 위험이 따르므로 쓸어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볼과 홀 사이에 벙커??워터해저드??가 있을 땐 난감하다. 대부분의 골퍼는 이때도 늘 하던대로 그린을 직접 노린다. 그러나 이때 짧으면 벙커행이고 그린에 떨어지더라도 볼이 그린을 훌쩍 넘어가버린다. 차라리 벙커를 우회하는 것이 현명하다. 벙커를 피해 그린 좌우측에 볼을 떨어뜨린 뒤 다음 샷으로 승부를 내는 것이다. 그린 주변에서는 로프트가 큰 웨지(어프로치 · 샌드 · 로브 웨지 등)보다는 피칭웨지나 아이언을 사용하는 것이 실수를 최소화하는 길이다.

겨울철 어프로치샷은 욕심을 내서는 안된다. 정규타수에 1타 더한 타수로 볼을 그린에 올린다고 생각하면 마음이 편해진다. 그러면 최악이 보기,때에 따라선 소중한 파를 세이브할 수 있다.

▲퍼트=겨울철 그린은 딱딱하게 마련.거기에 서리나 눈이 내리면 스피드를 가늠하기 어려워진다. 어프로치샷을 할 때 볼이 튄다고 해서 퍼트할 때도 그린이 빠를 것으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른 아침에는 습기를 많이 먹어 느리고,낮이라도 겨울철 그린 잔디는 다른 계절에 비해 길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느리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 겨울철 퍼트는 조금 세다 싶게 쳐야 된다. 최상호 프로는 "겨울철에는 짧은 거리라도 2퍼트 전략을 쓰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기타=볼을 그린에 못 올리는 한이 있더라도 그린 주위의 벙커는 피하는 것이 상책이다. 겨울에는 벙커 내 모래도 얼어 있다. 설상가상으로 벙커 턱마저 높다면 '폭발 샷'은 불가능하다. 볼부터 맞히는 칩샷으로 처리하거나 퍼터를 써야 하는데 골퍼들은 익숙하지 않다. 그러므로 처음부터 볼이 벙커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스코어 관리 면에서 낫다.

◆장비 · 주의할 점



겨울철에는 '방한'과 '부상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양손장갑 손난로 털모자 내의 바람막이옷 등은 필수품이다. 양말도 처음부터 두 켤레를 신거나 라운드 중 젖을 때에 대비해 여분의 것을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스윙하는 데 불편이 없을 정도로 얇은 옷을 겹겹이 입는 것도 지혜다. '목폴라셔츠-바람막이-스웨터' 순으로 덧입는 것이 효과적이다.

강욱순 프로는 "볼 2개를 손난로 옆에 보관하다가 홀마다 바꿔서 쓰면 볼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고 귀띔한다. 중요한 것은 부상을 막아야 한다는 점.특히 장 · 노년 골퍼들은 한 번 부상당하면 쉽게 낫지 않는다. 플레이 전에 준비운동을 충분히 해주는 것은 기본이다.

무엇보다 뒤땅치기를 조심해야 한다. 클럽헤드가 딱딱한 지면에 먼저 닿으면 '엘보'가 올 수 있다. 옷을 껴입게 마련이므로 풀스윙 대신 스리쿼터로 부드럽게 스윙해주면 부상도 막고 샷도 잘 된다. 쇠징으로 된 신발을 신는 것도 미끄럼을 막는 길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