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자유형 400m 이어 200m도 세계 랭킹 1위

특별취재단 = '첨단수영복 벗으니 박태환이 세계 1위!'
박태환(21.단국대)이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면서 자유형 200m에서 처음으로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박태환은 1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중국 광저우 아오티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80의 아시아 신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자신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미국의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1분42초96)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 때 세운 종전 아시아 기록(1분44초85)을 2년3개월 만에 0.05초 줄였다.

게다가 올해 세계 랭킹 1위까지 꿰찼다.

올해 자유형 200m에서 세계 최고 기록은 라이언 록티(미국)가 지난 8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열린 2010 팬퍼시픽선수권대회 때 세운 1분45초30이었다.

지난해 로마 세계선수권대회 때 세계 기록(1분42초00)을 새로 썼던 파울 비더만(독일)도 올해 최고 기록은 1분45초47에 그쳤다.

박태환은 2007년 멜버른 세계선수권대회와 2008년 베이징올림픽 때 거푸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자유형 400m에서도 올해 세계 랭킹 1위를 지키고 있었다.

팬퍼시픽대회에서 3분44초73으로 금빛 레이스를 펼쳐 세계 자리를 되찾았다.

하지만 자유형 200m에서 세계 1위에 오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박태환이 올해 두 종목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것은 의미가 특별하다.

국제수영연맹(FINA)은 전신수영복 등 첨단 수영복의 착용을 허용한 지난해까지 세계 기록이 양산되면서 `기술 도핑'이라는 논란이 일자 올해부터 규제를 가했다.

수영복 재질은 직물로 한정하면서 폴리우레탄 수영복을 퇴출했다.

또 모양도 남자는 허리의 배꼽부터 무릎 위로 제한했고, 여자는 목을 덮거나 어깨선을 넘어서는 안 되고 무릎 아래로 내려가는 것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자 곧바로 선수들의 기록이 후퇴했다.

하지만 박태환은 수영복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박태환은 전신 수영복 착용이 유행처럼 번질 때도 이를 외면했다.

박태환이 결국 수영복의 도움 없이 올해 주 종목인 자유형 400m에 이어 200m에서도 세계 랭킹 1위 자리에 올랐다.

단순하게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의 기쁨을 넘어서 내년 세계선수권대회는 물론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도 박태환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광저우=연합뉴스)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