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0년 만에 어머니가 태어난 나라 태국을 방문한다고 29일(한국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다음 달 8일 태국을 방문하는 우즈는 보도자료를 통해 "2000년 태국을 방문했을 때 태국 국민의 환영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이제는 그들에게 보답해야 할 때다"라고 밝혔다.

우즈는 이날 아침 병상에 있는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을 방문한 뒤 폴 케이시(잉글랜드),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 통차이 자이디(태국)와 함께 자선 스킨스게임(총상금 30만달러)에 참가한다.

스킨스게임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태국 국왕의 쾌유를 비는 뜻으로 분홍색 셔츠를 입을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