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33.알 힐랄)가 이란 원정에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 패배는 막지 못했다.

수비수 이영표는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이란 이스파한의 풀라드 샤흐르 스타디움에서 끝난 조바한(이란)과 201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90분을 모두 뛰었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 강호 알 힐랄은 후반 12분 가셈 하다디파르에게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내줘 조바한에 0-1로 졌다.

조바한은 8강에서 지난해 챔피언 포항 스틸러스를 꺾은 팀이다.

알 힐랄은 전반 41분 야세르 알 카타니가 얻은 페널티킥 때 키커로 나선 크리스티안 빌헬름손의 슛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히는 등 수차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알 힐랄은 오는 21일 조바한을 홈 구장인 리야드의 킹 파드 스타디움으로 불러들여 4강 2차전을 벌인다.

12일 일본과 친선경기를 치를 국가대표팀에 뽑힌 이영표는 8일 귀국한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