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더컵 2R
우즈, 모처럼 '황제샷'…스트리커와 2승 합작

미국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선전에 힘입어 유럽과의 대륙간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 2라운드에서 앞서갔다.

우즈는 3일(한국시간) 새벽 웨일스 뉴포트의 셀틱매너리조트(파71)에서 속개된 2라운드에서 스티브 스트리커와 환상의 호흡을 과시하며 포볼(같은 편 2명이 각자의 볼로 경기한 뒤 좋은 스코어를 채택하는 방식)과 포섬(두 명의 선수가 1개의 볼을 번갈아 치는 방식)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승점 6점을 따는 데 기여했다.

우즈와 스트리커 조는 포볼 경기에서는 이언 폴터 · 로스 피셔(이상 잉글랜드)조를 2홀 차,포섬 경기에서는 미겔 앙헬 히메네스(스페인) · 페테르 한손(스웨덴)조를 4홀 차로 대파했다. 성 추문과 함께 부진의 늪에 빠져 '와일드카드'로 출전했던 우즈는 일찌감치 2승을 일궈내 자존심을 회복했다. 미국은 10경기 중 5승2무3패(승 1점 · 무 0.5점)를 거둬 승점 6점을 따냈고 유럽은 4점에 그쳤다.

첫날 악천후로 경기가 순연돼 최종일 포섬(2경기)과 포볼(4경기),싱글 매치플레이(12경기)가 한꺼번에 치러진다. 전날 유럽이 남은 포섬과 포볼 6경기에서 모조리 앞선 가운데 일몰로 중단됐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