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정(28.하이트진로그룹)이 일본여자프로골프 제41회 먼싱웨어 레이디스 도카이 클래식(총상금 8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전미정은 19일 일본 아이치현 미나미-아이치 골프장(파72.6천41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몰아쳐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우승했다.

올해 5월 요넥스 레이디스, 6월 니치레이 레이디스에서 정상에 올랐던 전미정은 시즌 3승, 일본에서 개인 통산 16승째를 거뒀다.

한국 선수들은 또 올해 일본여자프로골프 24개 대회 가운데 9승을 합작해냈다.

우승 상금 1천440만엔을 받은 전미정은 시즌 상금 6천208만엔이 돼 안선주(23), 요코미네 사쿠라(일본)에 이어 상금 랭킹 3위로 뛰어올랐다.

이 대회에서 2타 차 단독 2위를 차지한 안선주는 7천917만엔으로 2위 요코미네의 6천276만엔을 넉넉히 앞서고 있다.

김나리(25)가 11언더파 205타로 단독 3위에 오르는 등 한국 선수가 이번 대회 1위부터 3위를 휩쓸었다.

한편 올해 일본남자프로골프 상금 순위에서는 김경태(24.신한금융그룹)가 6천617만엔을 벌어 1위 이시카와 료(일본.6천817만엔)에 이어 2위다.

김경태는 이날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골프장(파72.7천63야드)에서 끝난 ANA오픈(총상금 1억1천만엔)에서 9언더파 279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다.

김도훈(21.넥슨)이 우승을 차지한 이케다 유타(일본)에 1타 뒤진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