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호골로 3~4위전 승리 이끌어
'점쟁이 문어' 예언 또 적중
獨 신형전차 뮐러 "신인왕 내꺼야"

2010 남아공월드컵 최고의 '젊은 피' 토마스 뮐러(21 · 바이에른 뮌헨)가 3,4위전에서 대회 5호골을 터뜨리며 득점상(골든슈)과 신인왕을 휩쓸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

뮐러는 11일 오전(한국시간)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우루과이와의 대회 3,4위전에서 전반 19분 독일의 선제골을 장식하면서 팀의 3-2 승리에 기여했다.

경고 누적으로 스페인과의 준결승전에 출전하지 못했던 뮐러는 이날 오른쪽 날개로 나서 우루과이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19분 바스티안 슈바인스타이거가 미드필드 지역에서 강한 오른발 중거리슛을 시도한 게 골키퍼 손을 막고 튀어나오자 2선에서 뛰어들어 가볍게 오른발 슛으로 골을 만들었다. 뮐러의 대회 5호골.

이날 골로 뮐러는 다비드 비야(스페인 · 5골 1도움),베슬러이 스네이더르(네덜란드 · 5골 1도움),디에고 포를란(우루과이 · 5골 1도움) 등과 함께 5골로 다득점 동률을 이뤘지만 3도움에 다른 선수보다 출전시간이 적으면서 득점상(골든슈)인 '아디다스 골든 부트' 1위에 올라섰다. 결승전에서 맞붙는 비야와 스네이더르가 골맛을 보지 못한다면 골든 부트의 영광은 뮐러의 차지가 된다.

뮐러는 득점왕과 더불어 '베스트 영 플레이어 어워드'(신인왕)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국제축구연맹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 상 후보자에 뮐러와 히오바니 도스 산토스(멕시코),앙드레 아예우(가나) 등 3명을 올려놓았다. 하지만 도스 산토스와 아예우는 각각 16강과 8강에서 탈락했을 뿐 아니라 골도 없다.

한편 독일의 베테랑 공격수 미로슬라프 클로제는 3,4위전에 결장했다. 허리 부상 때문이었다. 이번 대회에서 네 골을 사냥한 클로제는 통산 14골로 월드컵 개인통산 최다골 기록(15골)을 보유한 호나우두(브라질)에게 한 골 차로 접근한 상태였으나 아쉬움을 남긴 채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독일의 '점쟁이 문어' 파울은 3,4위전 독일 승리를 비롯해 이번 대회에서 독일의 승패를 정확히 맞혔다. 아울러 이번 대회 우승국으로 스페인을 선택해 관심을 모았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