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팀 = 한국 축구대표팀이 박주영(모나코)을 최전방 원톱으로 세우고 주장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한 4-2-3-1 포메이션으로 아르헨티나와 맞선다.

골문은 다시 한번 정성룡(성남)이 지킨다.

허정무 한국 대표팀 감독은 17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릴 아르헨티나와 2010 남아공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B조 2차전 선발 출전 선수 명단에 박주영과 박지성, 정성룡 등을 적어냈다.

지난 12일 그리스와 첫 경기에서는 4-4-2 포메이션으로 나서 기분 좋은 2-0 승리를 거뒀지만, 허 감독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맞아 예상대로 미드필더 숫자를 늘린 `4-2-3-1 카드'를 꺼내 들었다.

4-2-3-1 포메이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는 역시 박지성에게 돌아갔다.

좌ㆍ우측면 미드필더는 염기훈(수원)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이청용(볼턴)이 선발 출전한다.

김정우(광주)와 기성용(셀틱)은 변함없이 중앙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춘다.

포백 수비진영의 중앙수비는 그리스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넣었던 이정수(가시마)가 조용형(제주)과 함께 책임지고, 좌ㆍ우 풀백은 이영표(알 힐랄)와 오범석(울산)이 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그리스와 1차전 선발진에 없었던 선수는 오범석뿐이다.

상대 선수들의 체격과 힘이 좋았던 그리스와 경기에서는 차두리(프라이부르크)가 오른쪽 풀백으로 나와 풀타임을 뛰었지만, 안정적인 경기 운영과 패싱게임이 필요한 이번 아르헨티나와 대결에서는 오범석이 선발 출전 명령을 받았다.

베테랑 골키퍼 이운재(수원)를 제치고 그리스와 첫 경기에서 눈부신 선방으로 승리에 힘을 보탠 정성룡이 2경기 연속 골문 앞에 선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hosu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