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세금 공개…박지성 28억원

월드컵 축구대표팀의 세금액이 공개돼 화제다.

17일 기획재정부 블로그에 따르면 대표팀 주장 박지성(맨체스터 유니이티드)은 160만파운드(약 28억 7000만원)의 세금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표(알 힐랄)와 박주영(AS 모나코)은 세금을 낼 필요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세금은 소득금액 산정 시 연봉 외 수입은 제외됐으며 개인별 소득공제 혜택도 제외된 액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은 1988년 최고 소득세율을 40%까지 낮췄다가 지난 4월부터 연봉 15만파운드(2억7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에 대해 50%의 소득세율을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박지성의 경우 소득세율 50%를 적용하면 160만파운드 정도를 세금으로 나간다.

반면 소득세가 없는 나라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뛰는 이영표는 연봉 18억원을 그대로 받는다. 프랑스에서 뛰고 있는 박주영은 프랑스의 최고 소득세율이 40%임에도 불구하고 모나코 공국에 급여 계좌를 개설했기 때문에 세금을 낼 필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내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소득세율 35%를 적용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2010 월드컵 B조 최고 커플 미녀는 누구?
▶ [화보] 한국vs그리스, 미녀들의 응원 역시 '섹시코드'
▶ [화보] 채은정, 홍콩 비키니 화보 공개 '아찔한 S라인'
▶ [화보] '4억소녀' 김예진, 글래머러스한 '비키니' 몸매…'HOT'
▶ [화보] '37살' 황혜영, 탄력 넘치는 비키니 몸매로 시선 집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