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클래식을 제패한 서희경(24.하이트)이 올해 처음 모습을 드러낸 국내 대회에서 상금왕 2연패를 향해 시동을 걸었다.

서희경은 14일 제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파72.6천25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제3회 롯데마트 여자오픈 J골프 시리즈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장정(30.기업은행), 임성아(26.현대스위스저축은행) 등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선두는 지난해 힐스테이트 서울경제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던 이현주(21.동아회원권).
이현주는 서희경에 2타 앞선 4언더파 68타를 뿜어냈다.

지난해 상금왕 등 4개 부문의 상을 휩쓴 서희경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개 대회에 참가하느라 시즌 개막전 김영주골프 오픈에 참가하지 못했다.

롯데마트 여자오픈이 올해 첫 출전한 국내대회.
초청선수로 출전한 LPGA 투어 KIA클래식에서 우승, 한국여자골프의 위상을 드높인 서희경은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차분히 타수를 줄여 나가 한 때 선두로 올라섰지만 15번홀(파5)에서 나온 트리플보기에 발목이 잡혔다.

서희경은 전반에 2타를 줄이고 11번홀과 12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하지만 15번홀에서 138야드를 남기고 6번 아이언으로 친 세번째 샷이 그린 왼쪽 둔덕을 맞고 가시밭 속으로 굴러들어갔다.

1벌타를 받고 다섯번째 샷을 한 서희경은 결국 3타를 잃고 홀아웃했다.

하지만 서희경은 18번홀(파5)에서 114야드를 남기고 8번 아이언으로 친 세번째 샷을 홀 바로 옆에 붙여 가볍게 버디를 잡아냈다.

서희경은 "미국 대회를 뛰고 와 피곤한데다 날씨가 너무 추워 몸상태가 좋지 않았다"면서도 "LPGA 대회는 체력 훈련을 한 것으로 생각하고 오늘부터 시작이라 여기고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LPGA 투어의 한국 멤버들이 참가해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3년 반만에 국내대회에 참가한 장정은 버디 5개에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로 공동 2위에 올랐고 올 시즌 미국에 진출한 이일희(22)는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8위를 달렸다,
한편 서희경과 국내에서 상금왕 경쟁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유소연(20.하이마트)은 3오버파 75타를 쳐 공동 36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